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북단체들, 통일부 사무검사 집단 반발…"블랙리스트냐"

송고시간2020-07-22 17:01

대북전단 풍선(PG)
대북전단 풍선(PG)

[김민아 제작]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일부 대북인권단체들이 통일부가 예고한 사무검사를 받지 않겠다며 집단 반발했다.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등 25개 북한 관련 민간단체들은 22일 성명서를 내고 "통일부가 일방 엄포한 사무검사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시점에 통일부 등록단체 중 북한인권과 탈북민 정착지원 단체만 뽑아 사무검사를 시행하고 단체 유지 요건을 갖췄는지 들여다보겠다는 것은 차별이며 탄압"이라며 "일종의 블랙리스트를 둔 것과 같다"고 항의했다.

이어 "통일부가 최근 대북전단 사건을 빌미로 사무검사를 발표한 것은 북한인권을 위해 힘쓰는 단체들을 손보고 정리한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부당한 표적 사무검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성토했다.

앞서 통일부는 자유북한운동연합·큰샘 등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로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이 위협당했다고 판단해 이를 계기로 다른 법인들도 들여다보겠다며 25곳을 1차 사무검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검사 대상 단체명은 아직 대외에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동시에 지난 20일 북한인권개선·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2개 분야에서 통일부에 등록된 민간단체들에 '비영리민간단체 등록요건 점검 요청'이라는 공문을 발송, 원래 취지와 어긋나게 운영되는 곳이 없는지 톺아볼 예정이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