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박지원 광주교대→조선대 학력위조 확인"

송고시간2020-07-22 12:19

"35년 지나 테이프로 붙여 학적부 정정…위조인생"

박지원 학력위조 의혹 자료 보여주는 미래통합당
박지원 학력위조 의혹 자료 보여주는 미래통합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수집한 자료들을 보여주고 있다. 2020.7.2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22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 당시 광주교대에서 조선대 재학으로 학력위조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 소속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당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 후보자가 청문회를 앞둔 2000년 12월 학적부에 조선대 상학과로 적힌 부분을 스카치테이프를 붙여 광주교육대로 바꿨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가 1965년 조선대 5학기 수료를 인정받아 단국대에 편입했지만, 이를 35년 뒤에 광주교대 4학기 수료로 정정 신청했다면 학교 측에서 입학 무효 처리했어야 했다는 설명이다.

박지원 학력위조 의혹 자료 보여주는 통합당
박지원 학력위조 의혹 자료 보여주는 통합당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수집한 자료들을 보여주고 있다. 2020.7.22 zjin@yna.co.kr

하 의원은 "2년제인 광주교대 학적으로는 단국대 상학과에 편입이 불가능했다"며 "광주교대로 편입했다고 하더라도 단국대에 3년을 더 다녔어야 했지만 3학기만 다녔다"고 했다.

또 "광주교대로 학적 정정을 했다면 단국대를 졸업하기 위해 4학기를 다녀야 하는데 실제 편입학 시기인 1965년 9월을 1965년 2월로 사후조정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학한 지 35년 뒤에 학적을 정정한 것은 대한민국의 유일한 케이스"라며 "위조인생을 산 박 후보자는 자진사퇴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태용 의원은 "23세에 통째로 학력위조를 해서 대학 편입을 하고, 58세에 통째로 위조 입학경력을 다 바꿔버린 것"이라며 "이 일은 권력형 비리에 가깝다"고 비판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