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파구 교회 관련' 4명 집단감염…어제 서울 16명 확진(종합)

송고시간2020-07-22 11:05

서울 발생 누계 1천514명으로 증가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1일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2020.7.21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송파구 소재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금까지 관련 확진자가 4명 확인됐다고 서울시가 22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 교회에 다니는 송파구민 1명(서울 1498번)이 20일 확진됐으며, 21일 같은 교회 교인이나 가족인 서울 1511, 1512, 1514번 등 3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이들을 '송파구 교회 관련'이라는 이름의 집단감염 그룹으로 관리하면서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최초 감염 경로를 찾으려고 시도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교회에 대해 운영 중단을 지시하고 긴급방역을 실시했으며, 교회에 이달 1∼20일 방문한 이들을 상대로 취합검사법을 통한 전수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다만 송파구는 22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이번 교회 집단감염과 관련한 정보를 홈페이지 등에 별도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는 1천514명이었으며, 이 중 16명이 전날 확진된 신규 환자였다.

21일 확진된 서울 발생 신규 환자 16명을 거주 자치구별로 보면 송파구 5명, 강서구 3명, 은평구 3명, 광진구·동대문구·동작구·성동구·중구 각 1명이었다.

신규 환자 16명을 감염 경로별로 보면 '송파구 교회 관련' 3명, '강서구 요양시설 관련' 3명, '은평구 확진자 접촉' 2명, '강남구 사무실 K빌딩' 2명, '강남구 사무실 관련' 1명, 감염경로 미상이 5명이었다.

21일에는 서울 발생 코로나19 환자 중 11번째로 사망 사례가 나왔다.

사망자는 80대 서울시 거주자이며, 기저질환이 있었다. 그는 6월 25일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를 받던 중 7월 21일에 숨졌다.

서울시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조의를 표명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