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G 융합서비스 발굴 가속화…올해 400억원 투입

송고시간2020-07-22 12:00

2022년까지 1천200억원 들여 5G 융합서비스 15개 발굴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추진되는 '5G(세대) 이동통신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에 올해 400억원을 포함해 2022년까지 예산 1천200억원을 투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 기반의 5G 융합 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공공 부문에 선도 적용해 5G 산업 생태계를 조기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5G MEC는 기지국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해 이용자의 데이터를 물리적으로 가까운 곳에서 처리, 네트워크 지연 시간을 줄이는 5G 핵심 기술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15개 이상 5G 융합 서비스를 발굴하고, 5G 융합서비스 민간 확산, 에지 컴퓨팅 연구개발(R&D) 및 표준화 등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부터 한국정보화진흥원을 통해 사업을 수행할 컨소시엄을 공모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세종파이낸스센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ng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