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가좌동 화학제품 공장서 폭발…근로자 7명 부상(종합2보)

송고시간2020-07-21 22:54

과산화수소 탱크로리에 옮기던 중 사고 발생 추정

인천 가좌동 화학제품 공장서 폭발…근로자 7명 부상
인천 가좌동 화학제품 공장서 폭발…근로자 7명 부상

(인천=연합뉴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51분께 인천시 서구 화학제품 업체 에스티케이케미칼 공장에서 탱크로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근로자 7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2020.7.21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가좌동 한 화학제품 공장에서 탱크로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7명이 부상했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51분께 인천시 서구 화학제품 업체인 에스티케이케미칼 공장에서 탱크로리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공장 내부에 있던 근로자 8명 중 7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들 중 4명은 중상을, 3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지상 2층짜리 공장 일부 벽면이 붕괴하는 피해가 났지만, 불이 나지는 않아 화재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20분만인 오후 9시 11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량 등 장비 51대와 인력 141명을 투입했다.

이어 근로자 8명을 구조하고 대응 1단계를 발령 27분만인 오후 9시 38분께 해제했다.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과산화수소를 8t 규모의 탱크로리로 옮겨 싣는 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추가 부상자 가능성을 염두하고 수색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애초 이 공장 내부에 있던 8명이 모두 부상한 것으로 파악했으나 이들 중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아 부상자에서 제외했다"며 "공장 내부에 있던 차량 탱크로리가 파손돼 있었지만, 폭발이 여기서 시작됐는지는 좀 더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