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주시, 폐기물 업체 '토우'와 계약 해지…"횡령 등 확인"

송고시간2020-07-21 10:58

"자녀·친인척 등 유령 직원 20여명 내세워 2억1천여만원 착복"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토우 횡령 의혹 기자회견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토우 횡령 의혹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가 가공인물을 내세워 시 보조금 2억여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인 ㈜토우와 계약을 해지했다.

특별감사 결과 토우는 실제 근무하지 않은 20여명을 직원인 것처럼 꾸며 총 2억1천여만원을 빼돌리고 직원 2명을 해고해 고용유지 준수를 위반한 것이 드러난데 따른 조치다.

전주시는 21일 "최근 토우로부터 넘겨받은 월급 지급 명단과 실제 근무자 등을 대조·확인한 결과 근무한 적이 없는 가공인물들을 근무자 명단에 올려 수집·운반 대행에 따른 시 보조금 2억1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확인, 오늘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시가 특별감사를 통해 2017∼2019년 정산자료를 살펴본 결과 이른바 '유령 직원'은 28명, 착복 금액은 총 2억1천850만원으로 조사됐다.

유령 직원 명단에는 회사 대표의 친인척, 자녀 등이 포함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에 시는 직·간접 노무비 및 보험료 8천900만원을 환수하고, 업무상 횡령·배임으로 토우 대표자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환경미화원 등 80여명이 일하는 토우는 전주시로부터 매년 80억원 안팎을 지원받아 서신동 등 4개 동(洞)에서 가로 청소와 일반폐기물 수집·운반을 하고 있다.

최근 이 업체 대표는 환경미화원들을 자택 증·개축에 수시로 동원하고, 작업에 필요한 철제·알루미늄 등 자재 대금도 회사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었다.

전주시는 "감사 결과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사용하고 실제 근무하지 않은 대상자에게 인건비와 보혐료를 부정 지급한 것이 드러나 계약을 해지했다"면서 "조만간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새로운 대행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