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수돗물서 '유충 발견' 신고 잇따라…당국 외부요인 지목 (종합)

송고시간2020-07-21 13:54

중구 오피스텔 이어 양천구 다세대주택, 동작구 아파트에서도 유충 나와

서울 양천구 수돗물서 발견된 유충
서울 양천구 수돗물서 발견된 유충

(서울=연합뉴스) 서울 양천구 신월동 한 다세대주택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이 휴지 위에 놓여있다. 2020.7.21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인천·경기에 이어 서울 지역 수돗물에서도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21일 양천구 다세대주택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가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서울 양천구의 한 다세대주택 주민 A씨는 "오늘 오전 5시께 샤워를 마친 후 화장실 바닥에서 살아있는 유충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이날 연합뉴스에 전했다.

A씨는 "요즘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다는 얘기 때문에 샤워하기 전 1분 정도 물을 틀어놨는데 이상이 없어 보여 샤워를 했다"며 "샤워를 마치고 화장실 바닥을 청소하는데 1㎝ 정도 길이의 검은색 유충이 꿈틀거리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A씨는 이 사실을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신고했고, 본부는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현장을 방문해 유입 경로를 조사할 계획이다.

본부 관계자는 "앞서 19일 신고가 들어왔던 서울 중구 오피스텔 건과 해당 사례가 상당히 유사해 보인다"며 "건물 물탱크의 환경이 벌레 서식에 적합한지 평가하고, 수돗물을 채수해 서울물연구원으로 보내 유충이 발견되는지 여부를 분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환경부와 합동점검을 해봐도 정수장 등 공급계통에는 문제가 없다"며 "인천 지역 밖에서 발견되는 유충들은 대부분 외부 요인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동작구에서도 수돗물 유충 발견 의심사례 신고
서울 동작구에서도 수돗물 유충 발견 의심사례 신고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동작구 상도동의 한 아파트 주민 B씨도 전날 오후 9시 30분께 욕실 샤워기에서 유충이 나왔다며 당국에 신고했다.

B씨는 "누나가 샤워를 하고 나온 직후 화장실을 청소하려고 욕실에 들어간 어머니가 욕조 안에서 기어 다니는 붉은색 유충을 발견했다"며 "어른뿐만 아니라 아이들도 씻고 마시는 물이 이러면 어떡하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B씨는 "지렁이처럼 생긴 유충이 3∼4㎝는 돼 보였다"고 밝혔다. B씨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민원접수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이를 신고했지만 아직 당국으로부터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에는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과 광진구의 다세대주택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유입 경로를 분석했다. 본부는 두 사례 모두 수돗물 시료에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외부 유입 등 다른 요인으로 유충이 나왔을 개연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