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해양, '디지털 1위' 로테르담항과 스마트기술 연구한다

송고시간2020-07-21 09:31

스마트선박·항만 공동 연구 협약…향후 3년간 독점적 파트너 관계 유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대우조선해양[042660]이 세계 최고 디지털 항만으로 꼽히는 네덜란드 로테르담항과 손잡고 미래 먹거리인 스마트기술 확보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일 로테르담항과 화상으로 '스마트선박·스마트항만 공동 연구 협약식'을 갖고 향후 3년간 스마트선박·항만, 자율운항선박·항만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측은 연구 기간 독점적·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로테르담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평가한 자율운항선·디지털 경쟁력 1위 항구로, 전 세계에서 가장 자동화되고 디지털화된 항구로 평가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유일하게 운용 효율이 30%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 로테르담항과 '스마트선박·항만 공동 연구 협약'
대우조선해양, 로테르담항과 '스마트선박·항만 공동 연구 협약'

(서울=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일 대우조선해양 오션플라자에서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권오익 전무(사진 오른쪽에서 세번째),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오른쪽에서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네덜란드 로테르담항과 '스마트선박-스마트항만 공동 연구 협약식'을 가졌다. 2020.7.21. [대우조선해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사는 협약에 따라 스마트선박·항만을 위한 항만 연계 표준 개발, 항내 안전 디지털 트윈 모델 개발, 스마트선박·항만 통신 연계 테스트, 실시간 항만정보를 이용한 항만운영 모델 개발 등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양사는 디지털 항만에 적합한 스마트선박을 건조하고, 향후 다가올 자율운항선박 시대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벌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탈탄소화 실현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술 개발에 그치지 않고 연구 내용을 실제 선박에 적용해 검증할 계획"이라며 "스마트선박의 운항효율성과 안전성 향상, 스마트항만의 항만 운용 효율성 향상, 환경 오염 저감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앞서 지난 8일 부산항만공사, 부산산업과학혁신원과 디지털 트윈 기반 선박·항만 간 스마트 시스템 공동개발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스마트항만 디지털 트윈은 한국형 뉴딜 정책 10대 대표과제에도 포함돼 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