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직 주한 미대사, 주한미군 감축 반대…"북한이 반길 일"

송고시간2020-07-21 08:42

[그래픽] 주요국 미군 주둔 규모
[그래픽] 주요국 미군 주둔 규모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미국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의 감축 옵션을 제시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월 17일(현지시간) 미군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0eu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전직 주한미국대사들이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주한미군 감축 움직임을 한목소리로 반대했다.

크리스토퍼 힐 전 대사는 이날 미국의소리(VOA)방송과 인터뷰에서 "주한미군 감축은 매우 나쁜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감축) 언급은 북한 귀에 음악처럼 들릴 것"이라며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전략적 철수를 한다고 중국에 시사할 수 있고, 미국이 일본에만 남을 경우 일본은 매우 불안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그레그 전 대사 역시 주한미군 감축 문제를 11월 미 대선과 결부시켜서는 안 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그레그 전 대사는 "미군의 한반도 주둔은 유지돼야 한다"며 "미군 주둔이 미국과 주둔국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점에 대해 이웃 나라들과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정인 공화당 소속 벤 사스 상원의원은 최근 성명을 내 "전략적 무능"이라고 비판했으며, 같은 당 마크 그린 하원의원 역시 주한미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엘리엇 엥걸 하원 외교위원장은 VOA에 "우리는 4년 전보다 북한의 핵무기와 중국의 공격성으로부터 안전하지 못하다"고 토로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가 지난 3월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튿날인 18일에는 사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미 국방부에 아프간·독일·한국에서 철군을 압박했다는 이야기를 두어 달 전 들은 바 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 감축이 현실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주한 미국 부대사를 역임한 마크 토콜라 한미경제연구소 부소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계획이 의회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힐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의 현행 2020 국방수권법은 물론 의회가 논의 중인 2021 국방수권법에도 2만8천500명인 주한미군을 줄이지 못하도록 명시할 정도로 의회 내에는 주한미군 감축에 반대하는 초당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