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북한서 최근 1천100여명 코로나 검사…모두 음성판정"

송고시간2020-07-21 08:14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여름방학 길어질 것"

코로나19 체온 검사 받는 평양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들
코로나19 체온 검사 받는 평양 김책공업종합대학 학생들

(평양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방학 연장 조치를 취했던 북한 평양의 김책공업종합대학이 4월 22일 개학한 가운데 재학생들이 마스크 차림으로 등교하며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jsmo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에서 지난 9일까지 1천1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에드윈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소장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했다.

살바도르 소장은 "현재까지 북한 국적자 610명이 격리 중인데 모두 남포 항구나 신의주-중국 랴오닝성 단둥(丹東) 국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라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달 6∼19일 총 92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해 지난달 30일 기준 255명을 격리한 바 있다.

격리 대상자가 전달보다 늘어난 것은 국경에서 북한으로 반입되는 물품의 양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기사에서 "국경 교두와 항, 철도역들에서 반입되는 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과 취급·처리를 철저히 비상방역 규정의 요구에 맞게 하도록 계속 주의를 돌려야 한다"고 감독·통제 강화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살바도르 소장은 북한이 여전히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주민들은 모두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대중행사와 모임도 금지됐다"며 "유치원을 포함한 모든 교육기관의 여름방학도 앞으로 두 달 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동남아시아 지역사무소에서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위한 주요 시약을 보냈다"며 "다음 주면 1천 명 검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금껏 '0명'이라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마스크 쓰고 공부하는 북한 학생들
마스크 쓰고 공부하는 북한 학생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평양직할시 내 평천구역 평천초급중학교 학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학업에 집중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6월 6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