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선전매체 "남측, 친일매국노 백선엽 미화" 비난

송고시간2020-07-20 20:52

고 백선엽 장군 반대하는 6.25 민간희생자 유족회
고 백선엽 장군 반대하는 6.25 민간희생자 유족회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2020년 7월 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현충원에서 6.25 민간인 희생자 유족회 회원들이 고 백선엽 장군의 대전 국립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yskim88@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20일 고(故) 백선엽 장군을 '매국노'라며 남측이 그를 미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선전매체 '류경'은 이날 '친일 반민족행위자는 야스쿠니 신사(靖國神社)로 가라' 제목의 글에서 "최근 남조선에서 백선엽의 죽음을 계기로 친일 매국노인 이자를 영웅으로 미화하는 보수 패거리들의 망동을 규탄하는 각계층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으로 통한다.

매체는 백 장군을 "일제 강점 시기 만주군 소위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하면서 독립운동가들을 체포하고 사살하는 데 앞장선 친일 매국노"라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남측 일부 정치인과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들이 백 장군의 친일 행적을 이유로 고인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한다는 동향도 자세히 전했다.

백 장군은 '6·25전쟁영웅'이자 '친일파'라는 양면적 평가를 받는다.

고인은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했으며 1953년 한국군 최초로 대장으로 진급했다.

이에 앞서 1943년 12월에는 간도특설대 기박련(기관총·박격포중대) 소속으로 중국 팔로군 공격 작전에 참여했다.

간도특설대는 일제 패망 전까지 동북항일연군과 팔로군을 대상으로 108차례 토공 작전을 벌였고, 이들에게 살해된 항일 무장세력과 민간인은 172명에 달한다.

고 백선엽 장군 안장식, 분열된 현장
고 백선엽 장군 안장식, 분열된 현장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2020년 7월 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현충원에서 고 백선엽 장군의 대전 국립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진보단체 집회(왼쪽)와 길을 막고 있는 한 보수 단체의 차량 사이로 경찰이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yskim88@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