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남측위 "대북전단 단체, 충돌 조장하며 인권 운운하나"

송고시간2020-07-20 16:57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20일 일부 단체들이 무리한 대북전단 살포로 남북 간 충돌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남측위는 이날 낸 논평에서 "최근 정부가 대북전단 단체를 고발하고 법인 설립 허가를 취소하고 있는 것은 늦었지만 필요한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측위는 "대북전단 살포 단체들은 '정보의 자유'를 내세우고 있지만, 이들이 실제 펼치는 행동은 공공의 안전과 이익을 훼손하는 '범죄'일 뿐 실질적인 인권 증진과 하등의 인연이 없다"며 "한반도 군사 충돌을 조장하면서 인권 증진을 운운하는 것은 파렴치한 사기극에 불과하다"고 각을 세웠다.

미국 국무부가 지난 16일 대북전단 살포 논란에 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북한 인권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할 것"이라고 답한 것에 대해서는 "한반도 갈등을 조장하는 의견"이라며 규탄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7일 자로 대북전단 및 물품을 살포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2곳의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13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문을 보내 전단 살포를 막는 한국 정부의 조치를 비판한 바 있다.

[그래픽] 대북전단 살포 단체 관련 주요 일지
[그래픽] 대북전단 살포 단체 관련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통일부는 17일 대북전단 및 물품을 살포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2곳의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했다. jin34@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