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환경사업소 공공운영 추진…노조 고용승계 보장요구

송고시간2020-07-20 11:41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환경사업소(도시형 폐기물처리시설) 운영을 춘천도시공사에 맡기는 공공운영 방식으로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고용승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노동자 고용승계 보장요구 기자회견
노동자 고용승계 보장요구 기자회견

[촬영 이상학]

한국노총 강원도연합노동조합과 춘천시환경사업소지부 조합원들은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설을 공공운영 방식으로 결정한 지 9개월이 지났지만, 묵묵히 일해온 노동자 고용안정은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도시공사로 전환 시 (정원) 84명의 노동자 고용 승계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춘천도시공사 위수탁 협약 전까지 고용승계를 포함해 근로조건 등에 대해 우리 노조와 성실하게 교섭할 것을 촉구한다"며 "생존권을 위해 시청 앞 집회를 무기한 들어가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환경사업소는 민간위탁 과정에서 민주노총 소속 40여 명이 일자리를 잃게 되자 위탁 철회와 근로자 직접고용, 고용승계 등을 요구하며 갈등을 빚었다.

이에 시 정책을 심의 조정해 권고하는 시민주권위원회가 환경사업소 운영 방식 등에 대해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공공운영 방식으로 전환을 춘천시에 권고한 상태다.

지난 2011년 10월 준공한 춘천시 환경사업소에는 현재 83명이 근무하고 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