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설은 죽지 않는다'…래퍼 주스월드, 유작으로 빌보드 정상

송고시간2020-07-20 10:42

팝 스모크 유작도 2위…빌보드 최초로 유작이 나란히 1·2위

래퍼 주스월드
래퍼 주스월드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지난해 사망한 미국 래퍼 주스월드의 유작이 올해 발매된 앨범 중 최다 판매고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정상에 올랐다.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예고 기사를 통해 주스월드의 정규 3집이자 사후 첫 앨범인 '레전즈 네버 다이'(Legends Never Die)가 '빌보드 200' 최신 차트에서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빌보드가 인용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0일 발매된 이 앨범은 한 주 동안 49만7천 장 상당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는 올해 미국에서 나온 앨범 중 최다 판매고를 올린 위켄드의 '애프터 아워즈'(44만4천장)를 뛰어넘은 기록이다.

특히 앨범 수록곡들이 총 4억2천263만회가 스트리밍되며 올해 최다이자 역대 네 번째로 많은 스트리밍 기록을 세웠다. 빌보드는 "'레전즈 네버 다이'의 첫 주 성적은 블록버스터급 스트리밍이 이끌었다"고 보도했다.

주스월드는 지난해 3월 발표한 정규 2집 '데스 레이스 포 러브'(Death Race for Love)로 '빌보드 200'에서 첫 1위를 거머쥔 미국 힙합계의 샛별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미국 시카고 공항에서 수하물 검색을 받던 중 심장마비를 일으켜 21세를 일기로 숨졌다. 부검 결과 사인은 약물 과다복용으로 확인됐다.

래퍼 팝 스모크
래퍼 팝 스모크

[AP=연합뉴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사망한 아티스트 앨범이 해당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올 초 집에 침입한 강도단에 의해 세상을 떠난 래퍼 팝 스모크의 정규 1집 '슛 포 더 스타즈 에임 포 더 문'(Shoot for the Stars Aim for the Moon)은 앞서 14일 '빌보드 200'에서 1위를 했다.

해당 앨범은 '레전즈 네버 다이'에 1위를 넘겨주고 이번 주 2위를 기록했다. '빌보드 200' 1·2위를 모두 유작이 차지한 것이다.

빌보드는 이 차트에서 아티스트 사후 앨범이 연달아 1위를 차지하는 것도, 1·2위에 나란히 오르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