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양파 생산량 3년 만에 최소…작년보다 27% 줄어

송고시간2020-07-20 12:00

"양파·마늘, 작년 가격폭락에 재배면적 줄면서 생산량도 감소"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양파 생산량이 3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최근 2년 연속 양파가격이 폭락하면서 농민들이 재배 면적을 줄인 영향이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마늘·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116만8천227t으로 지난해보다 42만6천223t(26.7%)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생산량은 2017년(114만4천t) 이후 3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기상여건 호조로 10a당 양파 생산량이 8.7% 늘었으나, 최근 2년 연속 가격이 폭락하며 재배면적이 32.6% 감소한 영향이 컸다.

통계청은 "올해는 기상여건 호조로 작황이 양호했으나,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크게 줄면서 전체 생산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마늘도 가격 하락에 재배 면적이 줄면서 생산량이 감소했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작년보다 2만4천239t(6.3%) 감소한 36만3천432t이었다. 2018년(33만2천t) 이후 2년 만에 최소치다.

마늘 역시 기상여건 호조로 10a당 생산량이 2.3% 늘었으나, 최근 가격 하락으로 재배면적이 전년보다 8.4% 줄면서 전체 생산량이 감소했다.

이처럼 올해 양파와 마늘 생산량이 평년보다 감소하면서 양파와 마늘 가격이 평년에 비해 높게 형성될 전망이다.

잘 자란 양파 수확
잘 자란 양파 수확

농부들이 지난달 22일 전북 장수군 산서면 밭에서 잘 자란 양파를 수확하는 모습. 장수 양파는 씨알이 굵고 단단해 인기가 많다.
[장수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리는 재배 면적이 감소하고 작황도 부진해 생산량이 큰 폭으로 줄었다.

올해 보리 생산량은 전년보다 5만6천334t(28.2%) 감소한 14만3천669t이었다.

재배면적이 3만4천978㏊로 전년보다 20.0% 감소한 데다, 기상 여건도 좋지 않아 10a당 생산량이 10.2% 줄어들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보리는 지난 2~3년간 평상시 소비량보다 더 많은 양이 생산돼 가격이 떨어지면서 올해 재배 면적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