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소희 "어머니, 내 명의로 돈 빌리고 변제 안 해"

송고시간2020-07-19 22:14

곗돈 사기 논란에 불우한 가정사 털어놓으며 대신 사과

배우 한소희
배우 한소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소희가 최근 불거진 어머니 사기 의혹에 관련,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굴곡진 가정사를 털어놨다.

한소희는 19일 자신의 블로그에 "벼랑 끝에 서 있는 심정으로 글을 쓰셨을 피해자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다"며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으로 염치 불고하고 글을 적어본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5세에 부모의 이혼으로 할머니의 손에 자랐다고 밝히며 "어머니와의 왕래가 잦지 않았던 터라 20살 이후 어머니의 채무 소식을 알게 되었고, 나를 길러주신 할머니의 딸이자 천륜이기에 자식 된 도리로 데뷔 전부터 힘닿는 곳까지 어머니의 빚을 변제해 드렸다"고 설명했다.

한소희는 데뷔 후 채무자들의 연락으로 어머니가 자신의 이름과 활동을 내세워 돈을 빌린 후 변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았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어머니가 빌린 돈의 채무 서류에는 나도 모르게 적힌 차용증과 제 명의로 받은 빚의 금액은 감당할 수 없이 커져 있었다"며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내 불찰로 더 많은 피해자가 생긴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번 일은 피해자 중 한 명이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글을 올려 한소희의 어머니에게 곗돈 970만원을 사기당했다고 밝히면서 시작됐다.

한소희는 2017년 SBS TV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했으며 JTBC '부부의 세계'로 스타덤에 올랐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2059700099

title : 남아공 누적확진 50만 넘어…"일일 신규확진은 안정되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