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지은입니다' 읽는 남성들…"권력형 성폭력 피해자와 연대"

송고시간2020-07-19 08:15

SNS 통한 책 나눔운동도 참여…"남성들 사이에서도 문제 심각성 인식 퍼진다는 뜻"

SNS에 올라온 책 '김지은입니다' 구매 인증
SNS에 올라온 책 '김지은입니다' 구매 인증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취업준비생 유모(25·남)씨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의 책 '김지은입니다'를 최근 누나와 함께 읽었다. 권력형 성범죄 문제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사회가 바뀌려면 자신부터 뭔가 더 알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책을 열었다고 한다.

유씨는 19일 "김지은씨가 '미투'(Metoo, 나도 당했다)로 성폭력 피해를 공론화한 이후 언론보도를 통해서만 사건을 접했지 실제로 피해자의 이야기는 들어본 적 없는 것 같아 책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읽게 됐다"고 말했다.

올 3월 출간된 '김지은입니다'는 김씨가 2018년 3월 5일 안 전 지사에 의한 성폭력 피해를 세상에 알리고 2019년 9월 9일 대법원에서 최종 유죄 판결을 받아내기까지 554일의 기록을 담은 책이다. 최근 이 책을 찾아 읽고 주변에 나누는 손길이 이어지는 가운데 남성 독자들도 잇따르고 있다.

유씨는 "이번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의혹이 불거지면서 책 내용을 다시 곱씹다 보니 사회적 명망이 있는 가해자를 사람들이 존경하던 시절 피해자는 얼마나 절망했을지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김지은입니다'를 읽은 이들은 이달 초 정치권 인사들의 안 전 지사 모친상 조문을 계기로 피해자를 지지한다는 의미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나눔운동'으로 다른 이들에게 책을 선물하기도 한다. 대학원생 신모(26·남)씨도 최근 '김지은입니다'의 무료 나눔행사를 했다.

신씨의 페이스북 책 나눔 릴레이
신씨의 페이스북 책 나눔 릴레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씨는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등 일련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들을 보면서 뭐라도 할 수 없을까 생각하다가 다른 남성 지인이 해당 책에 대해 무료 나눔 행사를 하는 것을 보고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책 나눔 행사를 통해 남성분이 책을 받으셨는데 그분도 다른 사람들을 상대로 릴레이 책 나눔 행렬에 동참했다"며 "피해자를 위축시키는 2차 가해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피해자들에게 연대한다는 뜻을 어떻게든 전하고 싶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한국사회에서 페미니즘 논의에 불을 붙인 기폭제 중 하나가 '82년생 김지영' 같은 책이었던 만큼 페미니즘 이슈가 불거졌을 때 책을 이용한 연대와 지지 표현은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해석했다.

하재근 문화평론가는 "최근 들어 권력형 성범죄가 다시 한번 크게 사회적 이슈가 된 가운데 특히 평소 페미니스트를 표방했던 정치 지도자까지 사실은 성인지 감수성이 낮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권력형 성범죄 문제가 심각하다는 문제의식이 공유되며 이 책의 의미가 재평가된 것"이라고 말했다.

하 평론가는 "여성들뿐 아니라 남성들도 책 나눔 릴레이 등에 참여하는 건 이 문제가 그만큼 심각하고, 우리 사회에서 굉장히 중요한 현안이라는 인식이 남성들 사이에서도 점차 퍼지고 있는 것으로 볼수 있다"고 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0135900704

title : [영상] 코로나 양성판정에 충격받아 거짓말?…'인천 학원강사'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