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또 10대 우승 기대…19세 김민규, KPGA오픈 3R 선두

송고시간2020-07-18 16:09

티샷하는 김민규
티샷하는 김민규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10대 돌풍'이 불고 있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 또 한 명의 10대 우승자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김민규(19)는 18일 충남 태안의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 코스(파72·7천263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KPGA 오픈(총상금 5억원) 3라운드에서 중간합계 38점을 획득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김주형(18)이 2020시즌 개막전인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2위를 차지한 데 이어 지난주 군산CC 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코리안투어에 10대 열풍이 불었다.

이번에는 김민규가 군산CC 오픈에서 2위를 차지한 상승세를 이어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김민규는 이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11점을 올렸다.

이 대회는 버디 2점, 이글 5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상은 -3점을 부여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정하는 '변형 스테이블 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러피언 2부 투어에서 활약하는 김민규는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다음 대회인 KPGA 선수권대회에도 출전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삼고 있다.

전날 선두를 달렸던 정승환(36)은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7점을 올리고 중간합계 37점으로 2위로 내려갔다. 김주형과는 1점 차다.

호주교포 이준석(32)이 중간합계 36점으로 3위, 박상현(37)이 35점으로 4위를 달리며 최종 라운드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김주형은 중간합계 21점으로 공동 42위에 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