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일본 우주기본계획 맹비난…"우주를 전쟁무대 삼나"

송고시간2020-07-18 08:04

아베신조 일본총리
아베신조 일본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은 18일 미사일 탐지 능력 위성 기술을 개발해 우주 공간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겠다는 일본의 계획에 대해 "우주를 전쟁 무대로 삼느냐"며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주 공간을 전쟁 무대로 삼은 위험천만한 침략계획' 제목의 논평에서 "우주 군사화, 군사 대국화 책동에 발광적으로 매달리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일본 정부가 지난달 30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의 각의(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새 '우주기본계획'에서 안보 분야의 우주개발을 강화하기로 한 것에 특히 경계심을 드러냈다.

일본 항공자위대가 올해 들어 우주작전대를 창설한 것 역시 도마에 올렸다.

통신은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우주정책 갱신의 이유로 우리나라와 중국의 '증대되는 위협'을 내들면서 이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과의 협력하에 우주방위 능력과 미사일 탐지 및 추적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공언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일본의 우주작전대는 미국 우주군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다른 나라들의 위성을 무력화시키고 파괴하는 기술 연구 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군대 보유, 참전권, 교전권을 박탈당한 전범국 일본이 (자위대) 활동 영역에 우주와 사이버공간을 포함하는 것은 위험천만한 재침 야망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