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아들 다닌 학교 "후보자 아내, 아들 졸업 후 이사 합류"

송고시간2020-07-17 20:10

스위스 디자인학교 유학 선발 '부모찬스' 의혹 일축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이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 유학 전 다닌 파주 소재 대안학교가 아들의 '부모찬스' 의혹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대안학교 '파주 타이포그라피 배곳'(이하 파티)은 17일 서면 입장 자료를 통해 이 후보자 아내가 파티 이사로 합류한 시점은 2017년 4월로, 이는 아들이 졸업한 2017년 2월 이후였다고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이 후보자의 아내가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과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과 함께 파티 이사진에 포함돼 있어 아들의 스위스 유학 선발 과정에 특혜를 줬는지 검증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파티는 학생이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에 편입학이 가능하도록 통로를 열어준 것일 뿐 지원은 학생 개인에게 일임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파티는 "학생이 해외 학교로 편입을 원하면 해당 학교에 자율적으로 지원하며 그곳의 입학전형을 통과해야 한다"면서 "전적으로 스위스 바젤디자인학교의 독자적 선발 절차에 따라 이뤄진다"고 밝혔다.

또 학비 지원에 대해서도 "파티는 별도의 재정지원을 하지 않으며, 배우미(학생)가 해당 학교 규정에 따라 직접 학비를 지불하고 공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파티는 일부 보도와 달리 정부로부터 어떤 재정 지원도 받지 않고 운영된다"면서 "근거 없는 주장으로 인해 파티의 교육 정신이 왜곡될 수 있다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 아들은 2013년 파티에 입학해 4년간 교육과정을 마쳤고, 이후 파티와 학사·석사과정 편입 협약을 맺은 스위스 바젤 디자인학교에서 유학했다.

이 후보자 측은 아들이 2017년 8월∼2018년 10월까지 유학하며 스위스 등 해외에 체류했다고 밝혔다.

출근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출근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7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 2020.7.6 [연합뉴스 자료사진]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