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PL 논란' 한혜연·강민경 "혼란 드려 죄송하다" 사과

송고시간2020-07-17 16:42

광고 표기 없이 PPL 제품 홍보하며 수천만원 수익 올려

한혜연
한혜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오보람 기자 =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과 다비치 강민경 등 연예계 인플루언서들이 유튜브와 SNS에서 협찬·광고 표기 없이 간접광고(PPL)를 진행한 사실이 드러나자 사과했다.

한혜연은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올린 영상에서 "'슈스스TV'는 부족하지만 제가 가지고 있는 노하우, 지식, 정보들을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만들어나가는 채널이었는데 그 과정 중에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서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어두운 배경에 검은색 옷을 착용하고 굳은 표정으로 말을 이어가던 그는 "돌이킬 순 없지만 정말 제가 스스로한테도 많이 실망하고 또 여러분이 올려주시는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걸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PPL의 명확한 표기로 여러분께 두 번 다시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채널이 되도록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80만여명이 구독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그는 자신이 직접 사서 써본 좋은 제품을 추천하는 동영상을 올려 인기몰이를 했으나 최근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한혜연과 다비치 강민경 등 일부 인플루언서들이 협찬 표기 없이 PPL로 수익을 올리고 있다고 폭로했다.

한혜연은 광고 계약을 한 신발을 '신어보니 편한 신발'이라는 취지로 홍보하며 수천만 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슈스스TV' 측은 논란이 일자 지난 15일 공식 입장을 내고 사과했으나 유튜브 커뮤니티와 영상 댓글을 폐쇄하며 빈축을 사기도 했다.

다비치 강민경
다비치 강민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민경 역시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많이 부족하고 미숙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민경은 "처음과 변함없이 지금도 '브이로그'는 촬영부터 편집 그리고 게시까지 모두 저 개인이 진행하고 있다"며 여러 절차와 과정을 밟아 나가는 데 자신이 많이 부족했고 미숙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채널 구독자가 늘어 한동안 들떴다며 "동시에 여러 브랜드 측으로부터 협찬과 광고 제안이 많아졌고, 그 설렘만 앞서 저의 채널을 아껴주셨던 구독자분들의 입장을 더 헤아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더욱 주의해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하겠다.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셨던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17004100071

title : 미 국무부 "북한, 역효과 낳는 추가 행동 삼갈 것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