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에 우울한 영국 고용시장…2분기에 65만명 일자리 잃어

송고시간2020-07-16 19:49

실업률은 큰 변동 없어…"비경제활동 인구 증가·정부 지원 영향"

보너스 포함 주간임금 상승률 2014년 이후 첫 마이너스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적용되던 4월 런던의 거리 [AP=연합뉴스]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적용되던 4월 런던의 거리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조치 기간 영국에서 65만명의 직장인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통계청(ONS)은 6월 기준 국세청(HM&C)에 제출된 급여대상자 수는 지난 3월과 비교하면 64만9천명 감소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다.

구체적으로 4월 급여대상자는 3월 대비 45만명 줄었고, 5월은 4월 대비 12만4천명 추가 감소했다.

6월은 전월 대비 7만4천400명 준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이 같은 봉쇄조치는 4월 내내 적용되다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실업자와 함께 급증했던 '통합수당'(유니버설 크레디트) 신청자는 6월 2만8천명 감소한 263만1천명으로 집계됐다.

6월 들어 감소했지만 여전히 3월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이다.

통합수당은 효율적인 복지예산 집행을 목표로 기존의 여러 복지수당과 다양한 공제제도를 하나로 통합한 것이다. 일자리를 잃은 사람뿐만 아니라 노동시간 감소로 소득이 줄어든 이들도 지원한다.

4∼6월 일자리 결원(vacancy) 규모는 33만3천명으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가장 적었다.

영국의 3∼5월 고용률은 76.4%로 전년 동기 대비 0.3%포인트 올랐지만, 직전 3개월에 비해서는 0.2%포인트 낮아졌다.

실업률은 3.9%로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상승했지만, 직전 3개월 대비로는 변동이 없었다.

통계청은 고용률이 약해지고 있지만, 실업률에 큰 변동이 없는 것은 비경제활동인구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정부의 '고용 유지 계획' 역시 대규모 실업을 막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영국 정부는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고용을 유지하면서 휴직이나 휴가를 보낼 경우 정부가 월 임금의 80%까지, 최대 2천500 파운드(약 380만원)를 부담하기로 했다.

당초 5월 말까지 적용하기로 했다가 두 차례 연장해 오는 10월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에 따른 고용시장 여파가 10월 이후 본격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3∼5월 보너스를 제외한 평균 주간임금은 전년 동기 대비 0.7% 증가했지만, 보너스를 포함한 주간임금은 0.3% 감소했다.

보너스 포함 주간임금이 감소한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물가 상승률을 고려한 실질임금 증가율은 보너스 제외 시 -0.2%, 포함 시 -1.3%로 각각 집계됐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805020351009

title : '레바논폭발' 원인은 질산암모늄?…"베이루트港 장기 대량 적재"(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