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항조차 체념' 고문 같은 가혹행위…영혼까지 무너져 내려

송고시간2020-07-17 16:52

이름 세글자만 써준 차용증이 3억5천만원 빚으로 '올가미'

고문 같았던 가혹행위, 극단적인 시도까지
고문 같았던 가혹행위, 극단적인 시도까지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중학교 후배와 그의 여자친구로부터 수개월 동안 고문 수준의 가혹행위를 당한 피해자가 17일 낮 전남 무안군 한 종합병원병실에서 기자들에게 참혹했던 경험을 증언하고 있다. 피해자는 경기도 평택시의 한 주택에서 후배 연인으로부터 오랜 기간 가혹행위를 당해 두피가 벗겨지고 온몸에 화상을 입는 피해를 봤다. 경찰은 가해자인 남녀를 붙잡아 구속했다. 2020.7.17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중학교 후배와 그의 여자친구로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당한 피해자는 극한의 공포와 폭력을 견디다 못해 저항하기를 체념하게 됐다고 고통의 시간을 떠올렸다.

전남 무안군 한 종합병원에서 전신의 화상 치료를 받는 A(24)씨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빨리 죽고 싶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수차례 극단적인 시도를 할 정도로 3개월가량 지속한 가혹행위에 영혼까지 무너져내리게 됐다.

정신과 치료도 필요한 상황이지만, 온몸에 새겨진 상처의 회복이 시급해 A씨는 우선 처방 약만 먹으며 마음을 추스르고 있다.

가해자인 박모(21)씨는 중학생 시절 A씨와 함께 운동부에서 활동한 세 살 터울 후배다.

규율이 엄격한 운동부 출신 후배가 사회에 나와서 함께 집을 구해 사는 선배를 학대한 출발점은 장난처럼 시작한 주먹질이었다.

박씨는 선배인 A씨가 후배에게 맞고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폭력의 강도를 세게 늘려갔다.

한 집에서 어울려 살던 박씨의 여자친구 유모(23)씨도 말리기는커녕 거들면서 둔기와 끓는 물, 가스 토치까지 학대 도구로 이용됐다.

A씨는 학대를 당하는 동안 이름 세글자만 써준 차용증이 3억5천만원이라는 빚으로 둔갑해 박씨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올가미가 됐다고 하소연했다.

A씨는 고향 집에서 안부를 묻는 전화가 걸려오면 '잘 지낸다', '대기업에 취직했다' 등 거짓말로 가족을 안심시킨 뒤 '사랑한다'는 끝인사로 별다른 의심을 사지 않도록 강요받기도 했다.

A씨의 부친은 "맏이인데도 집에서 막내처럼 굴었던 심성 여린 아들이 오랜 기간 이어진 폭력에 겁먹고 주눅이 든 짐승처럼 저항조차 못 하게 됐다"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아빠'하고 부르는 소리에 반가워서 문을 열었더니 아들이 사람 몰골을 볼 수 없는 모습으로 서 있었다"며 "얼마나 굶었는지 밥을 차려주자 마구 먹어 재끼더라"고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건 날 아침을 떠올렸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북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박씨와 유씨를 구속하고 범행동기 등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범행이 잔혹한 만큼 프로파일러 2명을 투입해 피의자들의 사이코패스 성향 여부 등도 분석하고 있다.

온몸에 화상을 입은 A씨는 끓는 물이 연거푸 끼얹어졌던 두피까지 벗겨졌는데 후유증이 심각해 남은 일생을 모자나 가발을 쓰고 살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hu81RNEfpE

pch80@yna.co.kr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