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인구 거점도시 중심으로 집중…지역 간 격차 심화

송고시간2020-07-16 17:22

춘천·원주·강릉 인구 11.9% 증가·청년층 쏠림 뚜렷

폐광·접경지역 인구 21.3%·12.1% 감소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지역 인구가 춘천, 원주, 강릉 등 3개 거점도시 중심으로만 증가해 지역 간 격차가 심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지역 집중 거주(PG)
도시지역 집중 거주(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한국은행 강원본부가 발표한 강원지역 경제·사회 구조 특징 및 시사점을 살펴보면 도내 인구 증감률은 감소세를 보이면서도 거점도시 인구는 늘어났다.

거점도시 인구 증가에도 도내 타지역 감소로 인해 지난해 말 기준 도내 전체 인구(154만2천 명)는 2000년 말(155만5천 명)과 비교해 0.8%(1만3천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거점도시의 인구가 11.9%(9만 명) 증가했지만, 폐광지역과 접경지역은 각각 21.3%, 12.1%가 줄었다.

특히 강원지역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거점도시에 집중됐다.

거점도시가 도내에서 차지하는 면적은 18%이지만, 전체 인구의 54.7%가 거주했다.

노령화는 거점도시보다 폐광지역이나 영서내륙 지역에 더 급격히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했다.

도내 노령화 지수(0∼14세 100명에 대한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는 2000년 47.4에서 지난해 173.9로 상승해 거점도시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초고령사회 및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고령화 사회(PG)
고령화 사회(PG)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특히 지역별로 노령화 진행이 차별화돼 거점도시(2019년 기준 135.5)와 여타 지역(영서내륙 301.1, 폐광지역 272.8)으로 격차가 더욱 심화했다.

거점도시는 중장년층 인구 유입이 늘어난 반면 기타 지역은 귀농 목적의 고령층 유입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2000년대 강원지역은 인구 순유출을 보이다 2010년대 들어 거점도시와 영서내륙을 중심으로 순유입으로 전환되는 것으로 나왔다.

도내 인구 이동의 경우 군지역에서 시지역으로 이동이 많은 가운데 거점도시로 집중되는 경향을 보였고 20∼30대 청년층의 쏠림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해석했다.

이규환 한은 강원본부 과장은 "강원지역 경제, 사회구조를 다각적으로 분석한 결과 2000년 이후 도내 거점지역과 낙후지역 간 격차가 다소 확대됐다"며 "배후교통망 확충으로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 증가 등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ha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