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기침·피로' 등 증상 다양…8천976명 임상정보 분석

송고시간2020-07-16 16:29

방대본 "확진자 조기발견이 중요…비특이적 증상이라도 검사받아야"

(청주=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은 기침, 객담(가래), 발열을 비롯해 피로·권태 등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16일 공개한 코로나19 증상은 ▲ 발열 ▲ 기침 ▲ 객담 ▲ 호흡곤란 ▲ 인후염 ▲ 콧물 ▲ 근육통 ▲ 피로·권태 ▲ 두통 ▲ 구토·오심(메스꺼움) ▲ 설사 등이다.

이는 방대본이 지난 4월 30일까지 격리해제되거나 사망한 확진자 8천976명의 임상정보를 분석한 결과로, 입원치료자의 73.3%와 생활치료센터 입소자의 35.2%는 이 중 1개 이상의 증상이 나타났다.

입원치료자의 주요 증상을 보면 기침(41.8%), 객담(28.9%), 발열(20.1%), 두통(17.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수였지만 설사(9.2%), 구토·오심(4.3%), 피로·권태(4.2%) 등을 겪은 확진자도 있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런 결과를 언급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서 신속한 검사와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로나19 증상으로 특정되지 않은 비특이적인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지금 같은 시기에는 코로나19를 의심해보고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의료기관, 교육시설, 종교시설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 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은 다중 접촉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몸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다면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067200004

title : '탐정' 영업 내일부터 허용…배우자·채무자 소재파악 등은 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