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지검, 도안지구 사업승인 특혜 의혹 관련 대전시청 압수수색

송고시간2020-07-16 15:54

'도시개발사업 특혜 의혹' 대전시청 압수수색
'도시개발사업 특혜 의혹' 대전시청 압수수색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16일 오후 대전 서구 대전시청 14층 도시계획상임기획단에서 대전지검 관계자들이 도안 지구 도시 개발사업 승인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2020.7.16 kjunho@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 도안 지구 사업 승인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이 16일 오후 2시 30분부터 대전시청 14층 도시계획상임기획단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기획단 간부 A씨 디지털 정보와 관련 문건 등을 확보하고 디지털 정보는 포렌식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렌식은 데이터가 담긴 각종 저장매체 등에 남아 있는 각종 정보를 복원하고 분석하는 작업이다.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대전경실련)은 앞서 지난해 3월 "사업 승인 과정에서 자치단체 특혜 의혹이 있다"며 관련 공무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대전경실련은 해당 사업을 '권력형 토착 비리'로 규정하기도 했다.

이 지역 토지를 수용당한 주민으로 구성된 토지주연합회도 지난해 4월 같은 내용의 고발장을 대전지방경찰청에 냈다.

대전 도안 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
대전 도안 지구 아파트 건설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지주연합회는 여기에 더해 일부 공무원이 도시관리계획 정보를 사전에 유출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대전경실련 고발사건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25126900060

title : 고양 어울림누리 빙상장 무더위에 무료 개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