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마린온 참사 수사 2년째 멈춰…김조원 탓 의심"

송고시간2020-07-16 14:32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미래통합당 박진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해병대 마린온 사고 조사 및 후속 조치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1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위는 2년 전 발생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참사 수사가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인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마린온 참사는 2018년 7월 17일 마린온 1기가 이륙직후 메인로터(주 회전날개)가 떨어져나가면서 추락한 사고로, 장병 5명이 순직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었던 김 수석도 수사 대상이 됐다.

통합당 외교안보특위는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는 이 사건의 피고소인인 김조원 전 사장을 민정수석에 임명했고, 검찰 수사 역시 2년동안 단 한 발짝도 내딛지 못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가족은 "2년간 수사진행이 어떻게 되는지 전혀 모르는 상황에서 지난해 유가족들이 김 수석의 임명에 반대할 당시 검사가 일단 해명을 하겠다고 전화를 걸어온 적이 있다"며 "검사가 수사와 공소장을 통해 이야기해야지 유가족에게 뒤로 전화해 대충 무마하려는 말도 안되는 짓을 했다"고 주장했다.

3성 장군 출신인 한기호 의원은 "통상 공군전투기 사고는 1년 이내에 원인규명이 되는데, 2년이 되는 지금까지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정부가 근본적으로 직무태만이고, 다른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특위는 유가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사죄와 검찰의 수사 착수, 김 수석의 검찰 수사 협조를 요구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