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 동탄 아파트·직업훈련교도소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

송고시간2020-07-16 11:26

화성시 "각기 배수지 달라…배수지 물 빼서 확인 예정"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 내 아파트 1곳과 마도면 직업훈련교도소에서 3건의 수돗물 유충 발견 신고가 접수돼 시가 확인 조사에 나섰다.

동탄 아파트서 발견된 유충 추정 이물질
동탄 아파트서 발견된 유충 추정 이물질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화성시는 지난 15일 동탄 A아파트 내 2개 세대 주방과 직업훈련교도소 화장실 수돗물에서 유충으로 보이는 2∼3㎜ 정도의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아파트에서 접수된 2건의 신고 중 1건은 이물질이 보관돼 있으나 유충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고, 다른 1건은 사진만 남아 있어 식별이 어려운 상황이다.

A아파트는 용인 수지정수장과 화성 석우배수지(2007년 건립)를 통해 수돗물이 공급된다.

이에 시는 수지정수장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측에 신고 내용을 통보했으며, 시가 관리하는 석우배수지는 물을 빼 낸 뒤 내부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신고가 접수된 2개 세대의 수돗물에 대해 정밀 수질검사도 할 예정이다.

시는 이곳에서 서쪽으로 30㎞가량 떨어진 마도면 화성직업훈련교도소에서 발견된 이물질은 나방파리의 유충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교도소는 매송정수장과 마도배수지(2018년 건립)를 통해 물을 공급받는다.

화성시 관계자는 "마도배수지는 건립된 지 2년밖에 되지 않아 시설에서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며 "화장실에서 주로 발견되는 나방파리가 수도꼭지 안에다가 알을 낳아 유충이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공급된 수돗물에 문제가 있는지도 확인하기 위해 마도배수지에 물을 빼 내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