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근 3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하루에 한명꼴 숨져

송고시간2020-07-16 10:27

교통안전공단, 2017∼2019년 음주운전 사고 분석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최근 3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하루에 한명꼴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음주운전 사고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7∼2019년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5만4천606건에 달했다.

이 사고들로 사망한 사람은 1천80명이다.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인해 하루에 한명 꼴로 목숨을 잃은 셈이다.

또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4건 중 1건은 10∼20대 운전자가 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30세 이하 운전자의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전체 음주운전 사고의 24.8%를 차지했다.

전체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 가운데 30세 이하 음주 운전자가 낸 사고 인한 사망자는 30.4%에 달했다.

특히 20세 이하 음주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의 경우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이 4.6으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았다고 공단은 설명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 수는 해마다 줄고 있지만, 올해 들어서는 증가세를 보인다.

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 14일까지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작년 동기 대비 13.9% 증가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음주단속이 주춤한 사이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늘고 있다"며 "술을 한 잔이라도 마셨다면 절대 운전대를 잡지 않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