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日앨범, 첫날 판매량 45만여장…해외 아티스트 최다 기록

송고시간2020-07-16 09:57

올해 일본서 발매된 앨범 중 최다 첫날 판매고…81개국 아이튠즈 1위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정규앨범이 발매 당일에만 45만여장이 팔려 해외 아티스트로는 가장 많은 첫날 판매량을 기록했다.

16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들이 전날 발매한 일본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더 저니~'(MAP OF THE SOUL : 7 ~THE JOURNEY~)는 총 44만7천869장이 판매돼 오리콘 일간 앨범 차트 1위에 올랐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일본에서 발매된 해외 아티스트의 앨범 첫날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올해 일본에서 발매된 전체 앨범 중에서 가장 많은 첫날 판매고이기도 하다.

소속사는 "2018년 4월 발매된 일본 정규 3집 '페이스 유어셀프'(FACE YOURSELF)의 첫날 판매량인 18만8천여장의 2배가 넘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해당 앨범은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지역에서 흥행하고 있다.

공개 직후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인도 등 81개 지역에서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정국이 작곡에 참여한 일본 오리지널 곡 '유어 아이즈 텔'(Your eyes tell)은 93개 지역에서 아이튠즈 '톱 송' 차트 1위에 올랐다. 지난달 선공개된 타이틀곡 '스테이 골드'(Stay Gold)는 84개 지역에서 같은 차트 정상을 차지한 바 있다.

'맵 오브 더 솔 : 7 ~더 저니~'는 방탄소년단이 일본에서 2년 3개월 만에 발표한 정규 앨범이다.

일본 오리지널 곡을 비롯해 '온'(ON), '블랙 스완',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페이크 러브', '아이돌'의 일본어 버전 등 총 13곡이 실렸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2월 발표한 한국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으로도 일본에서 42만9천장이라는 눈에 띄는 판매고를 올렸다.

이 앨범은 1984년 마이클 잭슨의 '스릴러'(Thriller) 이후 처음으로 오리콘 상반기 앨범 판매량 1위에 오른 해외 가수 앨범으로 기록됐다.

방탄소년단 일본 정규 4집 표지 사진
방탄소년단 일본 정규 4집 표지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16049300005

title : BTS 日앨범, 첫날 판매량 45만여장…해외 아티스트 최다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