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불거졌을 때 가해 선수는 상 받아

송고시간2020-07-15 22:14

가해자로 지목된 장 모 선수 2019년 올해의 선수상 수상

스포츠공정위 출석하는 장 모 씨
스포츠공정위 출석하는 장 모 씨

고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7월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고 최 선수의 선배 장 모 씨가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가혹 행위를 폭로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가해 혐의 선수는 상을 받은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지난 2월 14일 장 모 선수에게 2019년 엘리트 여자 부문 올해의 선수상을 시상하고, 올림픽 출전권 획득 관련 포상 방침을 정했다.

장 모 선수의 '실력과 성적'만 놓고 보면 시상과 포상 계획에는 문제가 없다.

하지만 시상 시점이 문제였다.

철인3종협회가 2020 정기 대의원총회 때 2019 우수 선수 시상을 한 건 2월 14일.

엘리트 여자 부문 올해의 선수는 장 모 선수였다.

장 모 선수는 최숙현 선수와 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소속 선수들이 '가해자'로 지목한 '선배 선수'다.

장 모 선수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국내 랭킹 1위에 올랐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며 한국 트라이애슬론 사상 첫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가 됐고,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혼성 릴레이 은메달을 땄다.

협회는 실력만 보고, 장 모 선수에게 올해의 선수상을 안겼다.

당시 장 모 선수는 뉴질랜드 전지훈련을 소화하는 중이어서,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철인3종협회, 폭행 가해 혐의자에 올림픽 출전 포상 제시
철인3종협회, 폭행 가해 혐의자에 올림픽 출전 포상 제시

대한철인3종협회가 지난 2월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문제를 보고 받은 이후 가해 혐의자인 경주시청 소속 선수에게 도쿄올림픽 출전 포상금 방안을 제시한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은 지난 2월 14일에 열린 대한철인3종협회 정기대의원총회 회의록으로,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 혐의자로 지목한 장 모 선수가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시 포상금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2020.7.13 [2020년 대한철인3종협회 정기대의원총회 회의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시상식 후 이어진 총회에서 협회는 "장 모 선수와 박예진 선수가 중국 선수 2명과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박빙의 경쟁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선수 중 올해 5월 12일 기준으로 ITU 월드랭킹 1위에게 주어지는 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장 모, 박예진 선수가 중국의 중멍잉, 장이 선수와 초접전 중이다"라고 보고한 뒤 "(도쿄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있는) 두 선수의 사기 진작을 위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선수에게는 1천만원의 포상금을, 해당 선수의 지도자에게는 5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고인이 고통을 호소하는 사이, 장 모 선수는 한국 최고의 선수의 지위를 누리고 있었다.

협회는 "대의원 총회가 열렸을 때는 김규봉 감독의 가혹행위 혐의만 인지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최숙현 선수 유족들은 "외부에 신고한 초기부터 '감독과 팀 닥터, 선배 선수에게 폭행, 폭언을 당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고 최숙현 선수의 신고에도 빠르게 대처하지 않아 비판받는 대한철인3종협회 관계자 4명은 22일 국회에서 열리는 문화체육관광위의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128041800004

title : 서울시 대기질 개선 위해 공해차량 과태료 부과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