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장년부터 MZ세대까지' 저격…삼성·LG전자 뉴트로 열풍

송고시간2020-07-16 08:00

옛 브랜드·제품 앞세운 복고 마케팅…소통·이미지 제고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최근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가 일제히 '뉴트로'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뉴트로(New-tro)는 새로움(New)과 복고(레트로·Retro)를 합친 신조어로 복고를 새롭게 즐기는 트렌드를 뜻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단종된 과거 대표 제품이나 문구들을 앞세워 한국 대표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 '뉴레트로' 영상 이코노TV편
삼성전자 '뉴레트로' 영상 이코노TV편

[삼성전자 유튜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유튜브에서 '뉴레트로 : 별세계 갬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연속해서 게재하고 있다.

과거 삼성전자의 대표 제품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세대별 반응을 살피거나, 제품에 얽힌 소비자의 애틋한 사연을 소개하는 내용이다.

1편 주제는 1975년 삼성전자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순간수상방식 TV인 '이코노TV', 2편 주제는 1994년 출시한 휴대전화 브랜드 '애니콜'이다.

앞으로 신혼 혼수 가전제품의 세대별 변천사와 1980년대에 나온 카세트테이프 '마이마이'부터 최근의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까지 이어지는 음악 재생 제품 등을 주제로 시리즈 영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들과 소통을 더욱 늘리기 위해 뉴트로 감성을 담은 제품(굿즈)이나 이벤트를 추가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삼성전자 '뉴레트로' 영상 애니콜편
삼성전자 '뉴레트로' 영상 애니콜편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전자 역시 옛 금성사·골드스타(GoldStar) 광고 문구와 과거 제품들을 앞세워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히고 있다.

LG전자는 에어컨 '휘센' 브랜드 출시 20주년을 맞아 고객이 갖고 있는 옛 골드스타 에어컨에 얽힌 사연을 보내면 그중 5명을 선정해 휘센 에어컨으로 교체해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

LG전자는 1978년 창문형 에어컨을 선보이며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에어컨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브랜드인 휘센은 회오리바람(Whirlwind)과 전달자(Sender)를 합쳐 2000년 탄생한 브랜드다.

LG전자는 또한 1980년대 초 '금성 하이테크 칼라비전' 광고에 등장한 이후 널리 유명해진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는 문구에 재미를 더한 복고풍 배경화면(월페이퍼)을 만들어 사내 직원들은 물론 일반에도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이밖에 LG전자 SNS 등에서 이벤트에 당첨된 소비자에게는 금성사 로고를 재해석한 뉴트로 컨셉트의 에코백, 컵 등 한정판 굿즈를 준다.

'골드스타 에어컨, 휘센으로 바꿔드려요' 이벤트
'골드스타 에어컨, 휘센으로 바꿔드려요' 이벤트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뉴트로 마케팅으로 중장년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최신 트렌드를 이끄는 MZ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 Z세대 통칭)에게는 새롭게 즐길 거리를 제공해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실제 SNS와 유튜브 등에는 금성사, 애니콜 등 과거 제품들에 대한 추억을 꺼내며 반갑다거나 재밌다는 네티즌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런 마케팅이 당장 제품 구매로 이어지진 않더라도 제조업 회사에 대한 친숙하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고 소통의 폭을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뉴트로' 굿즈
LG전자 '뉴트로' 굿즈

[LG전자 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