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수돗물 유충 확산…서구 이어 강화·계양·부평서도 신고(종합)

송고시간2020-07-15 18:14

관련 민원 101건으로 증가…유충 발생 정수장과 연결된 배수지 2곳서도 발견

"강화·부평·계양 조사했지만 유충 확인못해"

미추홀참물 배송 준비
미추홀참물 배송 준비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15일 오후 인천시 서구 서부수도사업소 주차장에서 사업소 직원들이 병입수돗물인 미추홀참물을 운송 트럭에 싣고 있다. 2020.7.15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홍현기 기자 = 인천 서구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견된 데 이어 유충이 나왔다는 피해 신고 지역이 강화군, 계양구, 부평구로 늘어났다.

유충이 정수장뿐 아니라 배수지 2곳에서도 나왔고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은 100건을 넘었다.

인천시는 15일 오후 1시 현재 101건의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전날 낮 12시 23건과 비교하면 5배 가까이 늘어났다.

피해 신고 지역도 서구 이외에 강화군, 계양구, 부평구로 늘어났다.

민원 신고 101건은 지역별로 서구 86건, 계양·부평 14건, 강화군 1건 등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민원 건수는 유충 발생뿐만 아니라 관련 민원을 모두 포함했다"며 "민원이 제기된 모든 곳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말했다.

시는 유충이 발생한 곳인 공촌정수장과 연결된 배수지 8곳을 모니터링한 결과 배수지 2곳에서 유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강화·검단 배수지 청소를 시작했으며, 7일 이내 모든 배수지에 대한 청소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시는 부평구와 계양구에서도 유충 발견 민원이 발생해 이곳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부평정수장 여과지에서 3차례 조사를 시행했지만, 유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시는 강화군에 대해서도 조사했지만, 유충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들 부평·계양 지역 사례는 공촌정수장 수계와는 다른 원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실제 저수조와 물탱크 관리를 잘못했다거나 배수구 등 물이 고인 곳에 유충이 알을 낳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 공촌정수장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깔따구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했다.

시는 정수 처리 과정에서 0.8∼1.2ppm 농도의 염소를 투입하고 있어 기존에는 곤충이 소멸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일부 개체가 가정까지 수도관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추정했다.

시는 공촌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공정을 표준 공정으로 전환하는 한편 곤충 퇴치기 설치, 세척주기 단축, 중염소 추가 투입 조치와 함께 정수지 청소를 4일 이내에 완료할 예정이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