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재무부, 대북금융거래 주의보…FATF 제재 후속조치

송고시간2020-07-15 15:17

북한은행 지점·자회사 폐쇄하고 외화결제 제휴 중단 지속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미국 재무부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에 따라 북한과의 금융거래를 금지하는 주의보를 발령했다.

미국 재무부와 북한
미국 재무부와 북한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FinCEN)은 국제 금융체계를 보호한다며 북한에 대한 모든 금융거래를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을 담은 주의보를 14일(현지시간) 발령했다

이번 주의보는 FATF가 지난달 24일 화상총회에서 북한을 기존처럼 자금세탁방지(AML)·테러자금조달금지(CFT) 국제기준 준수에 전략적 결함이 있는 '고위험 국가'로 규정하고 가장 높은 수준의 제재를 유지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최고 수준의 제재는 북한에 대한 사실상 금융거래 중단, 북한 금융회사 해외사무소 설립 금지 등을 말한다.

북한과 마찬가지로 FATF의 최고 수준 제재 대상국에 이름을 올린 이란에도 같은 주의보가 발령됐다.

이에 따라 FATF가 지난 2월 프랑스 파리 총회에서 북한과 이란에 관해 결정한 조처 내용이 추가 검토 없이 이어지게 됐다.

북한 은행의 지점이나 자회사, 대표사무소의 문을 닫는데 필요한 조처를 하고, 북한 은행과 외환 결제 제휴를 중단하라는 등의 내용이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 주의보 캡처]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 주의보 캡처]

FATF는 지난 2011년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한 이후 9년째 유지하고 있다.

FATF는 1989년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 자금 세탁, 테러 자금 조달을 방지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한국을 비롯해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37개국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 걸프협력위원회(GCC) 등 2개 국제기구가 가입해 있다

미국 재무부는 FATF의 결정에 근거해 매년 2∼3차례 북한 등에 대한 금융거래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15122600009

title : 미국 재무부, 대북금융거래 주의보…FATF 제재 후속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