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목받는 박원순 아이폰…성추행 의혹·피소 인지 정황 담겼을듯

송고시간2020-07-15 14:50

경찰청, 포렌식 준비 마쳐…유족 협의 후 암호 해제 작업 돌입

해제 난항 예상…박 전 시장 것보다 구형인 조주빈 아이폰은 4개월째 작업 중

박원순 전 시장이 작년 11월 휴대전화로 행사장을 촬영하는 모습(해당 기종이 아이폰XS인지는 확인되지 않음)
박원순 전 시장이 작년 11월 휴대전화로 행사장을 촬영하는 모습(해당 기종이 아이폰XS인지는 확인되지 않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경찰이 조만간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할 예정인 가운데 그의 휴대전화에 담겨 있을 정보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를 받는 즉시 분석 작업에 돌입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접수하면 곧바로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박 전 시장이 비밀번호를 어떻게 설정했는지에 따라 작업 시간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10일 0시 1분께 박 전 시장의 시신을 찾은 숙정문 주변에서 그의 아이폰 1대를 발견했다. 애플이 2018년 9월 공개해 같은 해 11월 국내 출시된 아이폰XS 기종으로 전해졌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그가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와 시점에 대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아이폰은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이 될 가능성이 크다.

아이폰이 열리면 카카오톡·텔레그램 메시지, 통화 내역, 인터넷 검색 기록, 다이어리 일정, 다운로드 문서 내역 등을 통해 사망 전 그의 행적이 고스란히 복원된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은 사망 경위에 국한된다. 수사 정보 유출 의혹이나 성추행 고소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작업 과정에서 피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한 정황도 발견될 가능성이 크다.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이 접수된 8일 오후 4시 30분 이전에 박 전 시장이 자신을 둘러싼 성 추문을 파악했다는 추정이 사실로 입증될 수도 있다.

다만, 아이폰XS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는 난항이 예상된다.

앞서 대검찰청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는 청와대 '하명 수사·선거 개입' 의혹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검찰 수사관 A씨의 아이폰X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풀었다.

박 전 시장의 아이폰XS는 이보다 신형이라 보안성이 한층 강화했다.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갤럭시S9의 암호를 약 두 달 만에 풀었지만, 아이폰X 암호는 약 4개월이 지난 현재도 해제하지 못한 상태다.

아이폰에 계속해 틀린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몇 분 동안 잠금 해제 시도를 못 하게 되고 일정 횟수 이상 틀리면 영원히 잠겨버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라엘 정보기술업체인 '셀레브라이트'사의 장비를 이용하면 작업 지체·중단을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관계자는 "암호 해제 작업의 난이도가 반드시 휴대전화 기종에 따라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유족과 협의해 포렌식 일정을 조속히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