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폼페이오 반중 발언 규탄"…노골적 중국 편들기(종합)

송고시간2020-07-15 12:48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외무성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남중국해 관련 발언을 두고 "중국 인민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中, 美제재에 맞대응…美 "中 남중국해 주장 불법" (CG)
中, 美제재에 맞대응…美 "中 남중국해 주장 불법" (CG)

[연합뉴스TV 제공]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 형식 기사에서 "폼페이오의 위험천만한 반중국 발언들을 준절히 규탄한다"며 "남의 일에 때 없이 간참하면서 여론을 혼탁시키고 소음공해를 일으키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아시아 나라도 아닌 대양 건너에 있는 국가가 중국 남해 문제를 거들면서 횡설수설하다 못해 이를 중국 공산당과 결부시켜 험담한 것은 대단히 불순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모든 것을 중국 공산당과 연계시켜 무작정 헐뜯는다"며 "중국 언론은 '중국 공산당의 선전기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는 '중국 공산당이 초래한 위기', 중국의 5세대 통신업체는 '중국 공산당의 도구'라는 식으로 심히 우롱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병적시각으로 폼페이오가 우리 사회주의 제도를 대하고 있다는 것은 여러 기회에 포착됐다"며 "중국 공산당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연이은 중국 비난의 이유로는 "첫째로 중국 공산당에 대한 중국 인민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둘째로 국제적 영상을 훼손하며 셋째로 중국을 안팎으로 계속 괴롭혀 눌러버리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중 관계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논란 이후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은 불법이다"라고 발언해 미중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

북한은 홍콩보안법 부터 신장(新疆) 위구르,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등에서 중국의 입장을 노골적으로 지지하며 북중 친선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CID : AKR20200715094851504

title : 북한 "폼페이오 반중 발언 규탄"…노골적 중국 편들기(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