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라임 김 회장에 상조회 매각한 재향군인회 압수수색(종합)

송고시간2020-07-15 17:47

검찰, 향군의 상조회 매각 과정에서 불법성 수사

김진호 향군 회장 고발 기자회견 하는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
김진호 향군 회장 고발 기자회견 하는 이상기 향군정상화추진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라임사태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15일 오전 10시 4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약 6시간 동안 서울 서초구 대한민국재향군인회를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향군이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46·구속)에게 향군 상조회를 넘기는 과정에서 불법성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재향군인회 경영 총장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불리는 김봉현 회장과 그 일당은 올해 초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라임 자금 등을 동원해 향군 상조회를 인수했다.

이어 상조회 자산 약 378억원을 횡령한 뒤 이를 숨기고 향군 상조회를 다시 A 상조회사에 팔아 계약금으로 25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런 혐의를 적용해 김봉현 회장과 장모 향군상조회 부회장 등을 구속 기소한 바 있다.

또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는 향군이 향군 상조회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김진호 향군 회장과 김봉현 회장이 결탁했다며 김진호 회장을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압수수색한 자료를 바탕으로 향군 상조회 매각 과정을 들여다보는 한편 필요할 경우 김진호 회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