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언론관음증"…野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

송고시간2020-07-15 10:52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출근하는 추미애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7월 6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언론을 향해 '심각한 관음 증세'라고 말한 데 대해 "자아도취"라며 공세에 나섰다.

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해 여성에 대해서는 침묵하면서 난데없는 '여성장관', '관음증 피해 호소'에 나섰다"며 "이분은 불리하면 여성, 유리하면 장관"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성범죄 한번 걸리면 끝장'이라는 결기 그대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의 진실을 밝혀달라"며 "그것이야말로 '여성장관'이 아닌 추 장관이 할 일이다. 묵묵히 일하는 대한민국 여성들은 장관 때문에 부끄럽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법사위 소속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을 시도하려는 법무부 장관의 그릇된 행태, '조국 사태'의 형사 피고인과 짜고 법치를 짓밟는 '국정농단, 국민 농단'을 지적하고 비판하는 것이 어떻게 관음증인가"라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지금까지 나온 정황만으로도 진짜 법무부 장관은 최강욱 씨가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며 "'관음증'에 대한 추미애식 뜻풀이로 '국민 농단'을 했다"고 일갈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우리는 '여성' 추미애에게는 아무 관심이 없다. '장관' 추미애에게 관심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못 믿겠으면 장관을 그만두라. 그 많던 기자들 싹 사라질 것"이라며 "피해 의식을 가장한 자아도취라고 할까나"라고 비꼬았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823058200007

title : 볼트, 브라질 여대생과 외도 들통나…여자친구와 결별 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