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광온 "최저임금 1.5% 인상 우려…최저임금위 격상해야"

송고시간2020-07-15 10:37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은 15일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이 1.5%로 결정된 데 대해 "2.7% 인상된 1998년 외환위기, 2.75% 오른 2009년 금융위기 때와 비교하면 1%대 인상률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저임금은 최저 생계를 보장하는 최후의 안전판으로 구직급여, 출산전후 휴가급여, 산재보상급여, 장애인고용장려급여 등 국민에게 지급되는 34개 제도의 기준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최저임금으로 생활하는 취약층에 대한 지원이 더욱 절실하다"며 "최저임금위원회가 사회적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는가 되돌아볼 때"라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가들로부터 제도개선 목소리가 나오는 게 사실"이라며 "최저임금위를 임금정책위원회로 격상해 책임과 역할을 높이는 게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래픽] 2021년도 최저임금 8,720원
[그래픽] 2021년도 최저임금 8,720원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sunggu@yna.co.kr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