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선엽 영결식 엄수…연합사령관 "동맹의 창시자, 전우여 안녕"(종합)

송고시간2020-07-15 11:08

국방장관·역대참모총장 등 70여명 참석…코로나19로 인원 최소화

유족 "보고 싶은 전우 하늘에서 만나길"…영결식 후 대전현충원으로

고 백선엽 장군 추모
고 백선엽 장군 추모

(서울=연합뉴스)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고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다. 2020.7.1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최평천 기자 = '6·25 전쟁 영웅'이라는 평가를 받는 고(故) 백선엽 장군의 영결식이 15일 엄수됐다.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서울아산병원 영결식장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역대 육군참모총장, 보훈단체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국회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 등도 자리했다.

군악대의 비장한 연주와 함께 육군 의장대원과 미군이 위패, 영정, 고인이 생전에 받았던 태극무공훈장과 미국 은성무공훈장, 태극기로 감싼 백 장군 관을 들고 영결식장으로 들어왔다.

장의위원장인 서 총장은 조사에서 "작년 5월 장군님을 예방했을 때 더 강한 육군을 만들어 달라시던 그 말씀은 아직도 제 귓가에 맴돌고 있다"며 "장군님이 사랑하는 전우들과 함께 피와 땀과 눈물로 지킨 대한민국을 굳건하게 지켜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사단장을 지낸 송영근 예비역 중장은 추도사에서 6·25 전쟁 당시 다부동 전투 승리를 이끌었던 고인의 공로를 상기하며 "당시 패배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었을 것이고 저나 여러분도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1사단은 고인이 6·25 당시 이끈 부대다.

송 중장은 추도사에서 "지금도 국가장으로 동작동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서 추도사를 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고인을 "철통같은 동맹의 창시자 중 한 분"으로 평가하며 "한국전쟁 지상 전투의 가장 절망적이고 가장 암울한 순간에서 유엔군 전력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한국군을 이끌었고, 한국군의 기초를 다진 분"이라고 추모했다.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하는 합참의장ㆍ주한미군 사령관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하는 합참의장ㆍ주한미군 사령관

(서울=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13일 오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kw@yna.co.kr

그는 "전우여, 안녕히 가시라(Farewell, friend)"는 인사와 함께 유엔군사령부와 한미연합사령부 주한미군사령부를 대표해 삼가 조의를 표했다.

역대 연합 사령관들도 추모 영상을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존 틸럴리 전 사령관은 고인이 "한미동맹을 지원하고 장병들을 사랑하는 군인 중의 군인이었다"며 "백선엽 대장의 전설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월터 샤프, 제임스 셔먼, 빈센트 브룩스 등 다른 전임 사령관들도 잇따라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백 장군 장남인 백남혁(67)씨는 "아버지는 모든 전우의 이름을 기억하며 그리워하고 보고 싶어 했다"며 "이제 아버지의 꿈이 이뤄졌다. 저 하늘에서 모든 전우와 만나게 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부인 노인숙 여사를 시작으로 주요 참석자들의 헌화 및 분향이 끝난 뒤 영구차는 봉송대원들의 호위를 받으며 안장식이 열리는 대전현충원으로 향했다.

한편, 육군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날 영결식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하기 위한 보수단체 회원 등 200여명이 영결식장 주변에 모였고, 영결식을 생중계하려는 유튜버들도 몰렸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35851001

title : 진중권 "文에 세번 뜨악"…신동근 "태극기 든 진보 김문수"(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