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이 불러낸 '진영논리'…정의당 조문갈등 심화

송고시간2020-07-15 10:31

심상정 조문거부 사과에 장혜영 이어 박원석도 '유감'

조문거부 앞장선 류호정 두고 당원소환 목소리

대화하는 심상정-장혜영
대화하는 심상정-장혜영

정의당 장혜영 의원(왼쪽), 심상정 대표(가운데), 류호정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을 둘러싼 정의당의 내홍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류호정, 장혜영 의원의 조문 거부에 대한 심상정 대표의 사과 표명이 당의 뇌관인 진영 논란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다.

15일 정의당 당원게시판에는 류호정 의원에 대한 '당원 소환'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격론이 벌어지고 있다.

당원 소환은 당원의 요구에 따라 당 소속 국회의원 등 공직자에게 사퇴를 요구하고, 응하지 않으면 출당하는 조치다.

당원 소환을 제안한 당원은 "이번 박원순 시장 조문 논란에서 보듯이 류호정 의원의 돌발 발언은 그 정도가 지나치다"며 "류 의원은 사실상 직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 게시글에는 당원 소환에 참여하겠다는 댓글 수십 개가 달렸다. 당원 소환 발의를 위해서는 전체 당원의 10분의 1이 동의해야 한다. 수천 명 수준이다.

이 주장에 대해 "어이없는 짓"이라거나 "류 의원이 무슨 당헌·당규를 어겨 소환 대상이라는 거냐"는 등의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다.

심 대표의 사과에 따른 여진도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심 대표의) 사과라는 표현이 꼭 적절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심 대표의 사과를 두고 당내에서 우리가 왜 사과해야 하느냐, 두 의원은 자기 할 말을 한 것인데 왜 대표가 나서서 의견을 억압하는 식으로 사과를 하느냐는 반발이 있었다"고 전했다.

다만 "심 대표의 메시지는 '조문 거부'로 한 주간 논란이 컸으니까 그 점에 대해서 대표가 정리하는 입장을 낸 것"이라고 부연했다.

장혜영 의원도 앞서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심 대표의 사과에 대해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며 "이번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 큰 이견이 있다. 이견을 좁혀가며 힘을 모을 때"라고 밝혔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