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여 능산리 백제 왕릉 실제 규모는…"현재 모습보다 훨씬 커"

송고시간2020-07-15 10:20

국립문화재연구소, 지하물리탐사로 왕릉 배치·규모 확인

부여 능산리 중앙고분군 지하물리탐사 결과
부여 능산리 중앙고분군 지하물리탐사 결과

지하물리탐사 결과 주요 무덤 규모가 훨씬 크게 조성됐으며, 동하총과 중하총, 서상총과 서하총, 중상총과 동상총이 두 기씩 서로 연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백제 사비 도읍기(538∼660)의 왕실 묘역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부여 능산리 고분군(사적 제14호)에 대한 지하물리탐사를 통해 왕릉의 배치와 규모를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지하물리탐사는 전기, 진동 등 땅의 물리적 성질 변화를 측정해 땅속 구조물이나 매장문화재의 분포 여부를 판단하는 고고과학 기술이다.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능산리 고분군 묘역 중앙부와 진입부를 대상으로 실시한 지하물리탐사 결과에 따르면, 각 봉분 외곽에는 호석(護石, 무덤 봉분 외곽을 두르는 돌)으로 판단되는 반응이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사비기 백제 왕릉의 봉분들은 현재 복원·정비돼 있는 지름 20m 규모보다 훨씬 크게 조성됐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
부여 능산리 고분군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능산리 고분군은 3기씩 상하로 2열을 이루고, 또 북쪽에 1기가 더 있어 모두 7기로 구성돼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왕릉의 배치가 동하총(아래 동쪽 무덤)과 중하총(아래 중간), 서상총(위 서쪽)과 서하총(아래 서쪽), 중상총(위 중간)과 동상총(위 동쪽)이 각각 두 기씩 모여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무덤이 두 기씩 모여 있는 것을 볼 때 왕과 왕비의 무덤이 함께 조성됐거나 가족 단위로 무덤이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능산리 고분군은 그동안 백제 능원제도의 완성된 모습을 보여주는 유적으로 알려져 왔다. 특히, 고분군의 서쪽에 있는 능산리 능사(陵寺, 왕릉 주위에 세운 절)지에서는 백제금동대향로(국보 제287호)와 부여 능산리사지 석조사리감(국보 제288호)이 출토되기도 했다.

부여 능산리 중앙고분군과 남쪽의 평탄대지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부여 능산리 중앙고분군과 남쪽의 평탄대지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국립부여박물관과 함께 올해 하반기에 능산리 고분군 중 동하총 내부 관대(棺臺, 관을 올려놓는 대)를 조사한 후 고분군의 전체 시굴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조사를 통해 고분 간의 선후 관계가 확인된다면 사비기 왕릉의 주인과 백제 후기 능원의 모습을 밝혀내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0월 발간하는 '考古(고고) 물리탐사 Ⅵ'에서 그동안 수행한 백제 주요 고분들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결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2019년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2019년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 대한 지하물리탐사

[국립문화재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