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발끈…진중권·권영세 향해 "X개" "좀비"

송고시간2020-07-15 10:17

문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자신의 임기도 망각했나"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15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겨냥해 "X개의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는다, 피아 구분 없이 아무나 문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의 단상(斷想)'이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진 교수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 등을 전방위로 공격했다.

앞서 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거론하며 "(박 전 시장의)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쓰자 진 전 교수는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보셨다"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또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다"고 자신을 비판한 미래통합당 권영세 의원을 향해 "좀비의 특징, 아무런 생각이 없다. 죽은 것 같은데 영혼이 없어도 살아 있다"라고 썼다. 권 의원은 과거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됐다.

홍 의원은 "좌파 운동권의 특징"이라며 "성(性) 공유화를 일상화한다. 자기가 하는 일은 뭘 해도 정의다"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한국판 뉴딜정책'을 두고선 "자신의 임기도 망각한 채 국고 탕진만 노리는 사람 밑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않은 나라에 사는 우리 국민들만 불쌍하다"고 말했다.

미래혁신포럼 축사하는 홍준표
미래혁신포럼 축사하는 홍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지난달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21대 국회 개원 기념 특별강연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218150900060

title : 파주 임진강 명물 '황포돛배'…9개월간 2만5천여 명 찾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