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前비서실장 "낮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몰라"(종합4보)

송고시간2020-07-15 19:54

경찰, 고한석 전 실장 참고인 소환…3시간여 동안 조사

박원순 휴대전화 3대 통화내역 조사 방침…피해자 '2차가해' 수사도 박차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15일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3시간여에 걸쳐 조사했다.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성북경찰서에 출석한 고 전 실장은 낮 12시 30분께 조사를 마쳤다.

◇ 사망 당일 오전 공관 방문한 비서실장 "마지막 통화는 1시 39분"

박 전 시장이 실종된 당일인 9일 오전 공관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진 고 전 실장은 '임순영 젠더특보가 (고소 사실을 박 전 시장에게) 보고한 사실을 알고 공관에 갔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 시간을 "(9일 오후) 1시 39분으로 기억한다"고 했다.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의 질문에는 "경찰에 다 말씀드렸다"며 답하지 않았다.

앞서 일부 매체는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통화 내용을 인용해 임 특보가 박 전 시장을 상대로 한 고소장이 접수되기 1시간 30분 전인 8일 오후 3시께 박 전 시장의 집무실로 찾아갔으며, 그날 밤에 박 전 시장 주재로 임 특보와 소수 측근이 참여해 열린 회의에서 고소 관련 내용이 거론됐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박 전 시장의 사망 전 행적과 경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 전 시장 재직시 측근이라 조사가 필요하다"며 "변사사건 수사의 당연한 절차"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비서실 관계자 등 박 전 시장의 주변 인물들을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고 전 실장은 민간 부문에서 일하다 열린우리당 정책기획연구원과 정세분석국장으로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았다. 민주연구원 부원장과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을 거쳐 올해 별정직 공무원인 서울시장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박 전 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이달 10일 당연퇴직 처리됐다.

고향 도착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고향 도착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을 든 유족들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나오고 있다. 2020.7.13 image@yna.co.kr

◇ 사망 전 누구와 통화했나…경찰, 통화내역 조사 예정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과 함께 통화내역 조사도 하기로 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와 그의 개인 명의로 개통된 다른 2대의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을 14일 신청해 법원의 발부를 기다리고 있다.

휴대전화 포렌식 일정을 잡기 위한 유족 협의도 진행 중이다. 수사 절차상 유족이 포렌식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진행할 수는 있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유족을 최대한 설득한다는 것이 경찰 방침이다.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가 맡는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접수하면 곧바로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박 전 시장이 비밀번호를 어떻게 설정했는지에 따라 작업 시간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그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등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실관계 확인뿐 아니라 고소 사실이 유출된 것인지, 유출됐다면 언제 누구로부터 박 시장이 소식을 들었는지 등의 의혹을 푸는 데도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포렌식과 통신수사는 변사 사건과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취재진 질문받는 박원순 전 시장 고소인의 변호인
취재진 질문받는 박원순 전 시장 고소인의 변호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 고소인 '2차가해' 수사도 본격화

경찰은 박 전 시장을 성추행 등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해 그간 벌어진 2차가해 수사도 진행 중이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피해자에 대해 온·오프라인상으로 가해지고 있는 2차가해 행위 수사에 기존 여성청소년과 외에 사이버수사팀 1곳을 추가해 조사를 본격화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날 피해자 A씨를 두 번째로 불러 2차가해 등 내용을 조사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061700004

title : 검찰, '검언유착 KBS 오보' 취재원 고발 사건 수사 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