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에 취업자 넉달째 감소…6월 기준 실업률 1999년이후 최고(종합)

송고시간2020-07-15 08:38

60세 이상 제외 모든 연령층서 취업자 감소·고용률 하락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차지연 정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충격으로 6월 취업자 수가 35만명 이상 감소했다.

실업자와 실업률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치솟았다.

6월 고용동향 발표하는 정동명 사회통계국장
6월 고용동향 발표하는 정동명 사회통계국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6월 고용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5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35만2천명 감소했다.

지난 3월(-19만5천명), 4월(-47만6천명), 5월(-39만2천명)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다. 4개월 연속 취업자 수 감소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9년 10월∼2010년 1월 이후 약 10년 만이다.

취업자 수 증감을 업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18만6천명), 도·소매업(-17만6천명), 교육서비스업(-8만9천명), 제조업(-6만5천명) 등에서 많이 줄었다.

반면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6만4천명), 농림어업(5만2천명), 운수·창고업(5만명) 등은 증가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전 산업에 코로나19 영향이 미쳤으며 가장 두드러진 것은 대면서비스업이었다"고 말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33만8천명)만 취업자 수가 증가하고 30대(-19만5천명), 40대(-18만명), 20대(-15만1천명), 50대(-14만6천명)에서 모두 줄었다. 특히 15∼29세 청년층 취업자가 17만명 감소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근로자(-40만8천명), 일용근로자(-8만6천명)는 감소한 반면 상용근로자(34만9천명)는 늘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17만3천명, 무급가족종사자는 5만3천명 각각 감소했다.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만8천명 증가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1년 전보다 36만명(97.7%) 늘어난 72만9천명으로 집계됐다. 3월(160만7천명), 4월(148만5천명), 5월(102만명) 등 3개월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했으나 6월에는 규모가 다소 줄었다.

정 국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서비스 쪽에서 고용 상황이 안 좋아져 일시휴직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래픽] 취업자 증감·실업자 수 추이
[그래픽] 취업자 증감·실업자 수 추이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시장 충격으로 6월 취업자 수가 35만명 이상 감소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5만5천명으로, 1년 전보다 35만2천명 감소했다. zeroground@yna.co.kr

15세 이상 고용률은 60.4%로 전년 동월 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달 기준 2010년 6월(60.0%) 이후 10년 만에 최저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9%로 1년 전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달 기준 2014년 6월(65.9%) 이후 최저다.

특히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1.2%포인트 줄어든 42.0%를 기록했다. 20대(-2.5%포인트), 30대(-1.1%포인트), 40대(-1.6%포인트), 50대(-1.7%포인트) 모두 하락했다.

반면 60세 이상(0.6%포인트)만 증가했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중단됐던 노인 일자리 사업이 재개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경제활동인구는 2천828만3천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6만2천명 줄었다. 4개월 연속 감소다.

6월 고용동향 '코로나에 취업자 넉달째 감소'
6월 고용동향 '코로나에 취업자 넉달째 감소'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6월 고용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경제활동참가율은 1년 전보다 1.0%포인트 하락한 63.2%로 6월 기준 2013년(62.7%) 이후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동월보다 54만2천명 늘어난 1천649만2천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비경제활동인구 가운데 '쉬었음'으로 분류된 사람은 229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28만9천명 늘었다.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6월 기준 최대다. 20대(9만1천명↑)를 비롯해 전 연령층에서 늘었다.

구직단념자는 53만8천명으로 1년 전보다 2만4천명 증가했다.

실업자 수는 9만1천명 늘어난 122만8천명, 실업률은 0.3%포인트 오른 4.3%였다.

실업자와 실업률 모두 같은 달 기준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후 최고치다.

청년층 실업률은 10.7%로, 같은 달 기준 1999년(11.3%) 이후 최고였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1년 전보다 2.0%포인트 오른 13.9%였다. 6월 기준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다.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2%포인트 오른 26.8%였다.

'코로나쇼크' 취업자 수 넉달 연속 감소
'코로나쇼크' 취업자 수 넉달 연속 감소

지난달 서울 중구 서울고용복지플러스센터를 찾은 구직자들이 실업급여설명회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지어 서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5022152002

title : 코로나에 취업자 넉달째 감소…6월 기준 실업률 1999년이후 최고(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