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코로나 피해 업소 재개장 돕는다…최대 100만원 지원

송고시간2020-07-15 07:43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권고했던 업소 소상공인에게 점포 재개장 비용을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올해 5월 5일 이전 창업한 소상공인으로 부산시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 관련 휴업을 권고한 PC방,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학원 업종이다.

시가 지원했던 영세 소상공인 긴급 민생지원금을 받은 곳과 정부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은 신청할 수 없다.

신청 방법은 오는 24일까지 사업 추진기관인 부산시 소상공인 희망센터 홈페이지(http://www.busanhopecenter.or.kr ☎051-860-6745)에 소상공인 증빙서류와 연매출액 증빙서류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업체의 소상공인 요건 확인을 거쳐 2020년 연매출액 산정액에 따라 영세한 업체를 먼저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업체는 사업 마감일인 8월 31일까지 점포 재개장과 관련해 지출한 재료비, 홍보·마케팅 비용, 용역 인건비, 공과금과 관리비 등(인건비, 임대료 제외)의 영수증, 고지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증빙은 부산시 코로나 첫 발생일인 2월 21일 이후부터 인정되며, 지출내용의 사업 관련성 여부를 확인 후 비용이 지급된다.

부산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고 시와 일선 구·군 공식 동선에 상호가 공개돼 피해를 본 점포에도 최대 300만 원까지 재개장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