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랑의교회 신자 코로나19 확진…"추가 감염 가능성 희박"

송고시간2020-07-14 21:37

교회 앞 QR코드 안내소
교회 앞 QR코드 안내소

(서울=연합뉴스)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교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QR코드 안내소가 마련돼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교회에 대해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소모임·행사와 단체식사를 금지하고,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도록 하는 내용의 강화된 방역수칙을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2020.7.12 [사랑의교회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서울 강남의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 신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랑의교회는 14일 "성도(70대) 한 분이 13일 오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랑의교회에 따르면 이 신자는 11일과 12일 열린 예배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했으며 예배 후 바로 귀가했다.

사랑의교회는 확진자가 방문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예배에 참석했더라도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역학조사 결과 방역수칙을 완벽하게 준수했기 때문에 추가 감염의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결론냈다"며 "같은 공간, 같은 자리에서 예배를 드렸어도 마스크를 모두 착용했기에 그 또한 감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와 예배 시간이 겹치는 신자 중에서 밀접접촉자에 해당하는 신자들에게는 서초구청에서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교회 측은 "문자를 받으면 구청의 안내에 따라 선별진료소에서 진단을 받으시길 바란다"며 "진단을 받으러 가면 담당 교구나 부서 교역자에게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사랑의교회는 이날 오후 방역을 하고 24시간 동안 폐쇄하며 오는 28일까지 2주간 동안 모든 현장예배와 사역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