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군 첫 대장' 백선엽, 오늘 대전현충원에 영면

송고시간2020-07-15 05:30

육군총장 주관 영결식·안장식 거행…에이브럼스 추도사·해리스 대사 참석

다부동 전투 참전용사 등이 묘역에 '8대 격전지 흙' 뿌린다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백선엽 장군 빈소 조문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서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0.7.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6·25 전쟁의 시작과 끝을 함께 했지만, 친일 행적으로 사후까지도 평가가 엇갈린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영결식과 안장식이 15일 엄수된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영결식을, 11시 30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안장식을 각각 주관한다.

영결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역대 참모총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1사단장을 지낸 송영근 예비역 중장이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낭독한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대전에서 열리는 안장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영구차는 영결식이 끝난 뒤 아산병원을 출발해 다른 곳을 들르지 않고 대전현충원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육군은 전했다.

안장식에서는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경북 다부동 전투 참전용사 4명과 육군 장병 4명이 백 장군 묘에 허토한다. 백 장군이 생전 의미 있다고 생각한 다부동 등 6·25 격전지 8곳의 흙을 뿌릴 예정이라고 육군 관계자는 전했다.

안장식에는 유가족 외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성우회 회장단 및 고문단, 역대참모총장, 한미동맹재단, 육군협회 등이 참석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는 게 육군측 설명이다.

고 백선엽 장군 내일 대전현충원서 영면... 안장식 준비하는 장병들
고 백선엽 장군 내일 대전현충원서 영면... 안장식 준비하는 장병들

(대전=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고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안장식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제2묘역에 마련된 백 장군의 묘역에서 장병들이 안장식 준비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백 장군의 6·25 전쟁 공적을 고려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주장과 친일 행적 때문에 현충원에 안장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대립하는 가운데 백 장군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15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2020.7.14 kjhpress@yna.co.kr

지난 10일 100세 일기로 별세한 백 장군은 불과 33세 나이에 1953년 1월 육군 대장으로 진급, 국군 역사상 최초의 4성 장군이자 '6·25 전쟁 영웅'으로 추앙받는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당시 조선인 독립군 토벌대로 악명 높은 간도특설대에서 2년 남짓 복무한 이력으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이름이 올라 논란이 됐다.

이런 이유로 별세 소식이 전해진 후 국내외에서 추모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동시에 그의 친일 행적 논란이 국립묘지 안장 문제로까지 번지면서 정쟁의 대상이 됐다.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안장식 당일인 이날도 대전현충원 정문에서 '백선엽 장군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반대 시민대회'를 열 예정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