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직원공제회서 부정대출 받은 28명 고발…8억원 상환통보키로

송고시간2020-07-15 06:10

서울실용음악고 행정직원이 주도…교직원으로 꾸며 저리 대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서울의 한 학교 교직원이 주변인들을 교직원으로 둔갑시켜 교직원공제회에서 수억원대 부정 대출을 주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공제회가 대출을 받은 이들을 고발하기로 했다.

교직원공제회 관계자는 15일 "공제회 대출 자격요건이 없는 28명이 서울실용음악고등학교 교직원인 것처럼 속여 총 8억여원을 대출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재직증명서 등 구비서류를 위조해 부정 대출을 타간 이들을 이달 중으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제회 측은 이들에게 대출금을 조속히 상환하라고 개별 통보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법원에 가압류를 신청하거나 민사소송을 제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공제회 관계자는 "대출 심사 과정에서 증빙서류 미비나 검증 누락은 없었고 본인 확인 과정까지 모두 거쳤지만 이들이 서류를 위조해 대출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공제회 대출 심사의 제도적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부정 대출은 서울실용음악고 회계·공제업무 담당 행정직원 A씨가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2년께부터 본인과 지인 20여명을 교원인 것처럼 허위로 등록한 후 수년에 걸쳐 1명당 약 3천만∼7천만원씩 교직원공제회 대출을 받도록 한 혐의(사기·사문서위조 등)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지인들의 이름을 공제회 온라인 시스템에 입력하거나 서류를 사무소에 제출토록 하는 방식으로 시중보다 낮은 금리의 대출을 받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실용음악고 이사회는 지난 8일 학교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내고 "이번 일로 큰 실망과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며 "이 사건을 주도한 혐의로 해당 직원을 이미 고발했다. 이 같은 일이 절대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행정업무를 조속히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A씨의 징계 절차를 밟고 있지만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절차가 중단됐다. 학교는 수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 심의에서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경찰은 이달 1일 A씨가 근무하는 서울실용음악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교직원공제회 담당 직원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대출 관련 자료를 제출받기도 했다.

압수물을 분석 중인 경찰은 일단 A씨가 범행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계좌 추적이나 소환 조사 등을 통해 A씨가 대출을 받은 사람들과 공모했는지, 대출을 받아 어디에 썼는지를 규명할 방침이다.

서울실용음악고는 지난해부터 회계 부정과 교사들에 대한 불공정 계약 등 의혹이 불거져 내홍을 겪어왔다. 학생들은 수업을, 학부모들은 수업료 납부를 거부하는 등 반발했고 결국 올해 학생 40여명이 자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