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춘천 레고랜드 임대수익률 '30%→3%'… 밀실 합의·노예계약"

송고시간2020-07-14 17:04

미래통합당·정의당 등 강원 야권 "멀린사를 위한 수익배분구조"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춘천 레고랜드 사업이 이번에는 영국 멀린사와의 임대수익을 터무니없이 낮게 책정해 '밀실 합의' 또는 '노예 계약' 논란이 일고 있다.

"춘천 레고랜드 즉각 중단하라"
"춘천 레고랜드 즉각 중단하라"

[촬영 박영서]

정의당 강원도당은 14일 성명서를 통해 "도내 한 언론에 따르면 강원도가 영국 멀린사의 추가 투자를 고려해 기존 시설 임대료에서 확정한 임대료를 3%로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는 강원도의회 등에 공개된 임대료 비율 30.8%보다 무려 10배 이상 줄어든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가 레고랜드 성사를 위해 직·간접적으로 사용한 혈세는 7천억원에 달한다"며 "천문학적인 혈세를 투자하고도 매출이 400억원을 초과해도 도의 임대 수익은 고작 4천만원에 불과한 셈인데, 이 같은 밀실 노예계약은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강원도당도 이날 '최문순 도정의 우선순위는 도민인가, 멀린사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투자는 강원도가, 수익은 멀린사가 다 가져가는 수익배분구조"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토록 숱한 논란을 겪고도 멀린사에게 일방적으로 끌려가는 이유를 도민들은 이해할 수 없다"며 "멀린사의 의중대로 사업을 추진하다 보니 노예계약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말이 시중에 떠돌고 있다"고 밝혔다.

춘천 레고랜드
춘천 레고랜드

[촬영 이상학]

양 정당은 특히 "더 충격적인 것은 이 같은 임대수익 협약 내용을 언론이나 기타 방법으로 공개할 수 없도록 하는 조항까지 있었다는 것"이라며 "이는 도민을 무시한 밀실 합의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최문순 도지사의 치적 쌓기 사업으로 분류돼 무리한 완공에만 혈안이 되다 보니 사업 투명성이나 절차, 도민의 이익은 철저히 무시되고 천문학적인 혈세만 낭비되고 있다"며 "도지사는 모든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도의회는 행정조사권을 발동해 최문순 도정의 '레고 폭주'를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사업 추진을 찬성하는 측인 '레고랜드 추진조성 범시민 대책위원회'는 이날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현재 공정이 25%인 상황에서 무조건적인 반대와 비난보다는 지역의 발전을 위해 성공적인 개장에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레고랜드 조성에 따른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맞춤형 인력양성, 지역 제품 우선 구매 등 구체적인 방안을 강구해 달라"며 "계획된 일정에 정식 개장할 수 있도록 강원도뿐만 아니라 춘천시도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현장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065500061

title : 경기도, '사람을 사람답게' 기본소득박람회 9월 온라인 개최